지구촌 청년들의 ICT 축제 GIF 2015 주제 강연, 아이드론 정동일 대표가 말하는 융합기술의 결정체 ‘드론’의 만남!



GIF 2015에서 만난 융합기술의 결정체 '드론'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대구광역시, 한국정보화진흥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재)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 지구촌 청소년들의 ICT 축제 글로벌 이노베이터 페스타 2015(이하 GIF 2015)가 3일 시상식을 갖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GIF 2015는 59시간 59분 59초 동안 혁신적 프로그램과 솔루션을 개발하는 해커톤, 아이디어 계획을 수립하는 아이디어톤, 기창업자들의 제품 및 서비스를 피칭하는 오디션으로 총 3개의 경진대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세계 각국에서 온 2000명의 참가자들은 저마다의 경진대회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프로그래밍 실력을 마음껏 뽐내며 서로의 의견을 공유하는 등 정보 교류와 화합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ICT 분야 유명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미래의 주역이 될 청소년들을 위한 주옥같은 주제 강연이 이어졌습니다. 행사 기간 동안 총 10여 회의 전문 강연과 토크콘서트를 펼쳐졌는데 아마존닷컴 창업자인 제프 베조스의 멘토로 명성이 높은 세계적 석학 에드워드 로고프 교수가 기조연설을 맡아 화제가 되었습니다.

마지막 주제 강연은 아이드론 정동일 대표가 순서로 무대에 오른 아이드론 정동일 대표는 최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융합기술의 결정체 ‘드론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드론의 새로운 정의를 고민해야 할 시기


아이드론 정동일 대표는 드론이 무엇이며 현재 우리 생활 속에서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다가올 미래에는 어떤 모습으로 어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를 콘텐츠와 빅데이터 측면에서 살펴보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였습니다.


드론과 콘텐츠의 연관성은 매우 밀접합니다. 드론이 특정한 임무를 자동으로 수행하기 때문에 그렇기 위해서는 수많은 정보를 수집해야 하며 이는 곧 콘텐츠이며 빅데이터 자료로 활용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아직도 국내 현실은 콘텐츠와 빅데이터를 고려하지 않고 드론 자체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시중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저가형 드론의 경우 단순 조작 수준으로 사실상 드론이라고 말하기 민망한 형태입니다. 엄격한 의미에서 드론은 직접 조종하는 것이 아니라 로봇처럼 스스로 자신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나아가 드론 OS가 상용화되면서 그동안 SF 영화에서나 보던 드론 생태계가 현실화될 것입니다. 사실 그동안 우리나라 드론 관련 기회가 무척 많았으나 타이밍을 놓쳐 세계 시장에서 큰 활약을 못하고 있는데 하드웨어 측면이 아니라 소프트웨어 쪽으로 공략을 한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하였습니다. 당장 눈앞의 제재에 막혀 포기할 것이 아니라 훌륭한 서비스를 만든다면 항공법, 전파법 등의 문제 또한 공론화되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하였습니다.





약 한 시간에 거쳐 진행된 아이드론 정동일 대표의 주제 강연은 평소 드론에 관심이 많았던 이들의 궁금증과 향후 드론이 나아가야 할 비전을 제시하며 참가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받았습니다. 


끝으로 현재 드론 시장이 중국 제품이 전체의 70~80%를 점유하고 있는데 내년부터는 다양한 형태의 드론이 등장할 것이라며 늘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는 것 또한 즐거운 일이 될 것이라며 드론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하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디지털 콘텐츠 7만건 무료 개방! 정부가 제대로 잘 하고 있는 듯 ~~

최치원의 계원필경, 박지원의 연암집, 연화문 수막새 전통문양 등 7만건의 디지털 콘텐츠가 정부 공유자원포털 사이트(www.data.go.kr)를 통해 무료로 개방된다고 합니다.


[디지털타임스, 2012/05/18] 디지털 콘텐츠 7만건 개방 



한국문집총간, 고전번역총서, 한국전통문양의 원문제공 기념으로 이벤트로 진행하고 있는데, 관심있는 분은 참여해 보세요!


이벤트 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data.go.kr/html/cmm/shareDataSNSEvent.html





오늘 처음 정부 공유자원포털 서비스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 접속해 보니 다양한 정보들이 체계적으로 제공되고 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어도비 Creative Suite 6 신제품 발표회 6월 26일 기대가 되네요!



어도비가 이번에 발표하는 Adobe Creative Suite 6는 어떤 모습일까요? 최근의 어도비가의 행보로 봐서는 HTML5와 모바일쪽에 더욱 강력한 기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6월 26일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평화의 전당에서 진행되는 이번 발표회에 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www.adobe.com/kr/special/cs6roadshow/agenda.html?promoid=JUPRI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다음메일과 다음클라우드 100GB 사용할만 하네요

벌써 시간이 많이 흘러버렸네요~~ 개인적으로는 한메일을 잘 사용하지 않아서 다음메일 100GB와 다음 클라우드 100GB에 당첨되고도 잘 사용하지 않고 있다가


최근에 다음 클라우드를 아주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진 파일을 자주 전송하거나 디자인 파일을 공유해서 사용해야 하는데... 이 때 다음 클라우드의 공유기능이 아주 유용하네요!




다음 클라우드를 사용하기 전에는 KT의 유클라우드를 사용했는데... 파일 링크 전송 기능이 불편해서 뭐가 좋을까 찾아보다가


지금은 다음 클라우드를 사용합니다.


용량도 용량이지만, 공유기능을 이용하면 폴더를 웹하드처럼 공유가 가능하기 때문에 공동으로 작업할 때 유용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리뷰] AA건전지 충전기 디프라 RC-30 Rapid Charger

디프라 RC-30 AA 건전지 충전기를 IT 전문위원으로 활동중인 SMF  포럼 3월 정기모임에 참석했다가 선물로 받았습니다. 애플 매직마우스를 사용하는데, 이 마우스가 생각보다 건전지를 빨리 소모하는 경향이 있어서 계속 건전지를 구입했는데... 선물로 받은 디프라 RC-30으로 충전지를 이용해 보고 있습니다.



제품 포장은 세련되거나, 디자인이 세련된 것 같지는 않습니다~~ 


왠지 중국산 같다는 느낌도 있기는 하죠 ~~ 





하지만 박스를 풀고, 실제 사용을 해 보면 제품은 아주 괜찮다는 생각이 드네요~~




LG 충전지 2개가 기본으로 제공되고, 투명한 박스가 기본 제공되는데, 이 박스가 특허출원된 D-BOX입니다.


 

D-BOX는 충전지를 보관할 수도 있고,

이 박스에 넣은 상태로 충전을 할 수도 있는 장점이 있네요~




충전지를 많이 사용하셔야 하는 분은

이 D-BOX를 여러개 구입하여 사용하면 아주 편리할 듯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웹사이트의 역사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아카이브(Archive) 서비스

업무적으로 가끔 특정 사이트의 예전 모습을 확인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다가 알게되었던 인터넷 아카이브(www.archive.org). 가끔은 제 블로그의 예전 모습도 확인해 보기도 하는데, 재미가 있어요~~



언제 한 번 소개를 해야지 하다가 게으름만 피우다가 관련기사가 나왔는데, 아카이브에 대한 소개가 없어서 오늘 드디어 포스팅을 합니다.

[노컷뉴스] 이렇게 촌스러웠어?...사이트별 초창기 모습


인터넷 아카이브 사용법을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인터넷 아카이브(www.archive.org)에 접속하셔서, 화면 가운데 영역에 원하는 URL을 입력한 후 [Take Me Back]을 클릭합니다.


아래와 같이 해당 사이트의 과거 기록이 나타납니다. 2000년 1월 8일자에 동그라미 표시가 있죠! 그냥 클릭만 하시면 해당 날짜에 저장된 과거 홈페이지 모습이 나타납니다.


2001년 3월 5일을 선택해 보니, 과거 블로그가 아닌 개인홈페이지로 "정동일의 정보창고"를 운영할 때의 모습이 나타나네요~~ 벌써 10년도 넘은 과거의 모습을 이렇게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니... 정말 좋은 세상이죠~~


직접 인터넷 아카이브(www.archive.org)에 접속하셔서, 다양한 사이트의 발전사를 눈으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윈도8과 새로운 로고와 메트로 UI, 그리고 윈도 로고 변천사에 관한 이야기들

새롭게 마이크로소프트가 주목을 받는 것은 윈도8이겠죠~~ RC 버전 발표 이후 최근에는 윈도8의 로고에 관한 기사가 계속 나오고 있네요!

[첨부한 사진은 중국의 매체 'cnBeta'가 자체 제작한 로고다, 착오 없길 바란다]


중국의 매체 'cnBeta'가 자체 제작한 윈도8 로고가 보도된 이후, 마이크로소프트가 정식으로 윈도8 로고를 발표했는데, cnBeta의 예측이 거의 정확하게 맞았네요~~ 역시 대단한 중국이라고 해야 할까요?


공식 발표된 윈도8의 로고는 깃발모양이 아닌 정말 '창문' 모양의 메트로 스타일의 단색 심플한 로고입니다. 

그런데 위의 윈도 로고 변천사를 보시면, 윈도8의 로고가 윈도 1.0의 느낌가 비슷하지 않나요?

Windows 1.0



Windows 3.1



Windows XP



Windows Vista



Windows 8



윈도8 로고가 관심이 되는 것은 윈도8이 기존의 윈도의 모든 것을 바꾼 새로운 윈도이기 때문이겠죠! 그만큼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의 상황이 어렵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절대강자에서 점점 구글, 애플에게 주도권을 넘겨주다가 이제는 완전히 그 자리를 내어주었다고 해도 틀린 이야기가 아니죠. 

스마트폰에서 윈도우CE가 물을 먹고, 절치부심한 결과 탄생한 윈도우모바일 망고! 그리고 윈도8. 과연 과거의 열광을 마이크로소프트에게 다시 돌려줄 수 있을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영광을 재현하기에는 갈길이 멀어 보입니다. 뉴스기사를 보면 단편적으로 알 수가 있죠! 최근 IT관련 뉴스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나오는 기사는 거의 없습니다! 

애플,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삼성전자의 뉴스가 마이크로소프트보다 더 많죠!


하지만 윈도8이 정식 발표되고, 노키아 스마트폰(윈도우폰)들이 시장에서 성과를 보인다면 이야기는 달라질 수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스마트폰 운영체제 망고는 꽤 좋은 반응을 받고 있죠~~



왜 새로운 윈도8 로고를 만들었나?

너무나 익숙한 기존 윈도 로고를 버리고, 새로운 윈도8 로고를 만든 이유는 새롭게 탄생하는 윈도8이 기존 윈도와는 완전히 다르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강합니다. 윈도8은 로고부터 UI까지 모든 것이 새로운 운영체제입니다. 개발자용 프리뷰 버전을 잠시 설치하여 사용해 보았는데, 처음에는 새롭게 적용된 메트로 UI가 좀 어색하더군요! 



윈도8의 메트로 UI는 어떤 의미?

우리는 여기서 메트로 UI를 의미있게 살펴보아야 합니다. 로고까지 바꾸면서 새로운 변신을 시도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OS 윈도8이 채택하고 있는 메트로 UI.

이 글을 마무리하기 전에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윈도8 소비자용 시험버전(Consumer Preview)을 MWC 2012에서 공개하였다는 뉴스를 접하였습니다. 이제 윈도8을 직접 체험해 보고 싶으신 분은 다운로드받으셔서 설치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윈도8 소비자용 시험버전 다운로드 바로가기(http://windows.microsoft.com/ko-KR/windows-8/download)

이 글을 포스팅하고 난 후에 곧 윈도8 소비자용 시험버전을 설치해서 리뷰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단, 현재 소비자용 시험버전에서는 한국어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메트로 UI는 윈도폰7에 적용된 사용자 인터페이스(UI)의 사각형 타 모양의 버튼과 매우 흡사합니다. 그렇다면 윈도8에 윈도폰과 흡사한 메트로 UI가 적용된 이유가 궁금하실 겁니다.

이유는 바로 애플의 iOS와 맥OS X 마운틴라이언에서 답을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래는 동영상은 삼성 슬레이트7에 윈도8 소비자용 시험버전을 설치해서 구동시킨 영상입니다. 동영상을 보시면 조금은 답을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티븐 시놉스키 윈도 부문 대표는 "윈도8 사용자들은 PC는 물론 윈도8기반의 태블릿, 랩톱 등 어떤 기기든 이를 연결해 쉽고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 말의 의미는 윈도8이 PC만을 위한 OS가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애플의 iOS와 맥OS X 마운틴라이언에서 같은 사용자 경험(UX)를 제공하는 것과 경쟁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폰과 윈도8에서 같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미입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애플이 고공행진을 하는 동안 마이크로소프트는 추락을 거듭했는데, 이제 애플을 벤치마킹하는 것 같습니다. 이는 애플이 맥OS X 마운틴라이언 개발자 버전을 발표하면서 등장한 여러 기사에서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애플의 앱스토어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스토의 경쟁도 재미있게 살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그동안 발표되었던 윈도의 시작화면이 어떻게 변화하였는지를 한 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지디넷코리아, 시직화면으로 보는 '윈도의 역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미 FBI 세계적인 파일 공유사이트 '메가 업로드' 폐쇄의 여파

메가 업로드라는 세계적인 파일 공유 사이트를 미 FBI가 전격적으로 폐쇄했다는 기사가 있네요. 음... 사실 저는 개인적으로 메가 업로드라는 사이트를 처음 이 기사를 통해서 접하네요~~


이 사이트 폐쇄가 현재 미국에서 진행중인 SOPA(온라인 저작권 침해금지법안)와 PIPA(지적재산권 보호법안)와 관련이 있다고 하네요. 어떤 사이트였는지는 다소 궁금하네요~~ 현재 접속이 차단된 상태라서 확인은 불가능하지만요 ~~ 
지난 19일 미 FBI가 세계적인 파일 공유 사이트인 '메가 업로드'를 전격 폐쇄했다.

'메가 업로드'는 홍콩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미국 등 여러 국가에 서버를 임대해 파일 공유 사이트를 운영해 왔다. 전세계적으로 사용자가 1억5천만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지난 19일(현지 시간) '메가 업로드' 설립자인 '김 닷컴(Kim Dotcom)' 등 간부 7명을 불법 복제 영화와 음악 등 콘텐츠의 불법 다운로드를 조장한 혐의로 기소했으며, 뉴질랜드 당국이 김 닷컴 등 4명을 미국 측 요청으로 뉴질랜드 현지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미 법무부는 '메가 업로드'의 자산 일체(도메인, 서버, 자금)를 압수한 상태다.

미 법무부는 '메가 업로드'가 저자권자 측의 지속적인 항의에도 불구하고 불법 콘텐츠를 삭제하려는 노력을 전혀 하지 않았으며, 불법적인 사이트 운영을 통해 무려 1억7천5백만 달러에 달하는 가입비와 광고료 수입을 챙겼다고 기소장을 통해 주장했다.

'메가 업로드'의 전격적인 폐쇄 조치는 최근 큰 논란이 된 SOPA(온라인 저작권 침해금지법안)와 PIPA(지적재산권 보호법안)의 미 의회 통과가 보류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추진된 것이어서 더욱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향후 미법무 당국이 '메가 업로드'의 폐쇄 조치를 다른 파일 공유사이트에 까지 확대할 경우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금요일 FBI가 '메가 업로드'를 폐쇄한 후 현재 이 사이트는 FBI의 경고 문구만 노출되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메가 업로드'측은 이미 변호인을 선임해 적극적인 방어에 나서고 있는 상태다. '메가 업로드'측 변호인 'Ira Rothken'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메가 업로드'가 압수당한 자산 일체를 돌려받기 위한 법률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며, 온라인 서비스를 이른 시일내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Ira Rothken' 변호사는 '메가 업로드'가 단순히 사용자들에게 온라인 스토리지를 제공했을 뿐인데, 사용자들이 콘텐츠를 업로드한 것만 갖고 '메가 업로드'를 자동적으로 불법 사업자로 규정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앞으로 미법무당국과 메가 업로드측간 법률 공방이 인터넷 업계에 뜨거운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엄청난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메가 업로드'가 폐쇄되자 온라인 공간은 '메가 업로드'의 원상 회복을 주장하는 트위터 메시지들이 넘쳐나고 있다. 이들 메시지 가운데는 '메가 업로드'의 새로운 도메인이라고 주장하는 내용도 많지만 공식 확인되지 않은 것이며, 상당수는 피싱 사이트인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IT 전문매체인 '컴퓨터 월드'는 '메가 업로드' 사이트의 원상 회복을 추진 중이라고 주장하는 사이트들이 대부분 피싱 사이트라고 보도했다. '컴퓨터 월드'는 인터넷 트래픽 장비업체인 샌드바인의 CTO '돈 보우만'씨의 발언을 인용해 '메가 업로드' 사이트를 사칭하는 사이트에 가짜 ID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바로 승인이 되는데 이를 통해 피싱 사이트들이 사용자 신상정보를 빼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메가 업로드'의 폐쇄조치는 SOPA 및 PIPA와 맞물려 인터넷 공간에 격렬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파일공유 사이트들의 사용자들은 '메가 업로드'의 폐쇄 조치가 인터넷에 대한 자유로운 접근을 막고 있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자칫 또 다른 형태의 불복종 운동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장길수기자 ksjang@etnews.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DNS에버(Ever) 웹포워딩 서비스 무료 중단 안내

DNS에버에서 메일이 왔네요 ㅜㅜ

지금까지 무료로 제공되던 웹포워딩 서비스가 유료화될 예정이라는 내용이네요. 저도 개인적으로 DNS에버(Ever)를 사용하기도 했었는데.. 아쉽네요 ^^

보다 자세한 내용은 DNS에버(Ever) 블로그를 방문해 보세요^^

DNS에버(Ever) 블로그 방문하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한국판 구글어스 "브이월드"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네요..


한국형 구글어스라고 하는 브이월드가 이번달말부터 정식 서비스를 한다는 기사가 있네요~

구글어스가 위성 영상을 이용하지만, 브이월드는 항공사진을 사용해서 좀더 정밀하고, 건물에 관한 다양한 정보까지 한 번에 제공되기 때문에 한국 실정에는 더욱 좋은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하는데^^ 한 번 기대해 봐야겠네요.

공간정보 오픈 플랫폼이라고 하는데... 이 서비스를 활용한 다양한 부가 서비스도 속속 출시되지 않을까 싶네요~~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